본문 바로가기

직업학교 2014.03~2015.01엄마는 일단 운전면허부터 따라고 하셨다. 사회생활 하는데, 운전면허는 필수라고 하셨다. 그래서 학원을 등록하고 연수를 시작했다. 필기는 그럭저럭 합격했지만, 실기에서 긴장을 많이 해, 3번이나 시험에 떨어졌다. 상심해서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하다가 내가 시험을 볼 도로 코스를 다 외우기로 결심했다. 그래서 매일 스마트폰으로 도로주행 영상을 다운받아 반복해서 봤다. 한 50번 본 것 같다. 그리고 시험을 보니 단박에 붙..
생각1 나에게 있어 가장 빛나던 시절이 언제냐고 묻는다면 지금이라고 답할 것이다. 여태까지 살면서 지금만큼 신체적, 정신적인 상태가 좋았던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외적으로 크게 변한 건 없지만, 내적으로는 많은 것이 바뀌었다. 전에는 아무것도 없는 빈 깡통같은 느낌이었다면, 지금은 내실을 다져, 자신감을 쌓아놓았고, 지금도 채우고 있다. 요즘에도 우울이 올라오고, 인간관계가 힘들고, 멘탈이 흔들릴 때가 ..
편입시험 2013.01~2014.022013년 12월부터 고려대를 시작으로 대학들마다 편입 시험을 시작했다. 나는 지원을 하지 않았다. 후반에 공부를 하나도 하지 않아서 자신이 없었고, 그리고 또 죽고 싶다는 생각을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젠 내 의지로 죽을 순 없다는 걸 알기에 반쯤 정신나간 사람처럼 도서관과 집, 그리고 PC방과 오락실을 드나들었다. 1월이 되니 수도권 대학들도 편입 시험을 시작했다. 나는 인천대를 지원했다. 인천대는 송도에 있..
무기력2 2012.09 ~ 2013.019월부터 다시 학원을 다녔다. 멘탈은 바닥을 쳤고, 이제와서 공부를 한들 무슨 소용인가 라는 생각이 들었다. 편입에 대한 뜻은 더이상 없었지만, 집을 벗어날 도피처는 필요했기에, 가족들에겐 그냥 학원을 다닌다고 했다.학원에선 내리 잠만 잤다. 공원에서 자고, 독서실에서 자고, 집으로 돌아가는 버스 안에서도 잤다. 앞으로 뭘 해야 할지도 모르겠고, 생각하고 싶지도 않았다. 모든 게 귀찮았다. 씻는것도 귀찮아서 일주일 동안..
동굴 가슴이 꽉 막힌 기분이다. 마모된 나사를 돌리는 것처럼 기침을 해도 목 속 가래는 꿈쩍도 하지 않는다. 심장이 굳어간다. 붉은 심장의 표면에 딱지가 지고, 뿜어내는 혈액은 걸쭉해진다. 몸은 축 늘어진다. 사지가 저리고, 감각은 무뎌진다. 얕은 기침에서 쇳소리가 난다. 몸도 마음도 꽉 닫힌 채 나의 목소리는 작아져 간다. 외치고 싶고 소리지르고 싶은 생각은 성대까지 다다를 수 없다. 나는 침묵한다. 스스로를 잠그고 어둠 속으로 들어간다. 누구..
행복 행복은 과거형이라 생각한다.삶에서 겪은 모든 일들에서 아프고 힘들었던 과거가망각에 의해 가지치기 당하고 남은 기억이 행복이라는 이름으로 남는 것이다.내가 미래에 가질 행복의 개수는 얼마나 될까?
무기력 2012. 08월퇴원 후 부모님은 한달 쉬고 9월달부터 학원을 다니라고 하셨다. 면죄부를 받은 기분이었다. 날씨는 너무 더웠고, 선풍기에 의존하며 TV앞에 하루종일 있었다. 도서관에 갈 생각도 했지만, 기운이 없어 가지 않았다.MBCeveryone 이라는 케이블 채널이 있는데, 무한도전을 하루종일 틀어줬었다. 아침9시에 엄마가 일을 나가면 그걸 보는게 하루 일과의 시작이었다. 멍하니 TV를 보면서 수동적인 웃음을 ..
입원 2012년 07월또다시 두려워졌다. 다시금 실패하고 나락으로 떨어지는 게 두려웠다. 심장이 조여오고, 7월의 더위가 나를 힘들게 했다. 결국 병원에 가서 사실대로 이야기 했다. 의사선생님은 걱정하는 얼굴로 입원을 하자고 했다. 그날로 바로 입원했다. 동생과 같이 학원에 가서 짐을 챙겼다. 학원 선생님에겐 몸이 안좋아서 병원에 가게 되었다고 둘러댔다.입원을 하고 첫날은 2인실에서 잤다. 침대는 조금 딱딱했지만, 내 방 침대보다는 나았다. 옆자..